?>
스포츠뉴스

신유빈의 계속되는 기부 사용하던 러버 200장 판매 후 수익금 기부..

컨텐츠 정보

본문

2394536298adcb6c46669ec23dc7cea1ed43277a57h3.png

 


신유빈(19·대한항공)이 자신이 사용한 러버와 의류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 621만원을 부산광역시 탁구협회 박종우 회장에게 기부했습니다. 

 

매니지먼트GNS 소속사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도중 벡스코에서 부산시 유소년 탁구선수를 지원하기 위해 바자회 수익금 전액을 전달했습니다. 이 바자회는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벡스코 컨벤션센터 팬존(FAN ZONE) 부스에서 열렸으며, 신유빈의 부모는 딸이 직접 사용했던 러버 200장과 의류를 판매했습니다.

신유빈은 이번 기부를 통해 지난 생애 첫 월급으로 보육원 아이들에게 운동화를 선물한 데 이어 다양한 기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한국초등탁구연맹과 한국여성탁구연맹에 후원금과 탁구 용품을 기부하고, 월드비전을 통해 여성 청소년들을 위한 위생키트를 제공하며, 고향인 수원시에 독거노인을 위한 노인맞춤돌봄 기부금을 기탁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아주대 병원과 성빈센트병원을 통해 소아∙청소년 환아들에게 의료비를 후원하는 등 다양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신유빈은 이번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마치고 3월에 개최되는 싱가포르 스매시 2024 대회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22 / 1 페이지
RSS
공지
NEWS
리뷰맨

0
회원등급:

게스트

레벨 1
0 (0%)
보유포인트
  • 쪽지함
  • 알림관리
  • 스크랩함
  • 정보수정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일
1970-01-01 (19828일째)
최종접속일